[언론보도]경향신문, "로힝야 학살 4년 끝나지 않은 비극 콕스바자르 난민촌의 삶"

관리자
2021-08-26
조회수 82

쿠투팔롱 난민촌의 로힝야족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경향신문은 로힝야족 난민촌의 현실을 생생하게 알리기 위해 사단법인 '아디'를 통해 쿠투팔롱 난민촌 주민들과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난민들은 "방글라데시에서도 이동의 자유, 교육받을 권리 등 인권이 보장되지 않기는 마찬가지"라고 입을 모았다. 무엇보다 그들은 난민촌 밖으로 나갈 수 없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2019년부터 안전상의 이유로 난민촌 외부와 내부 곳곳에 철조망을 쳤다. 바하마드는 24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우리는 쿠투팔롱 난민촌이라는 거대한 새장에 갇힌 새 같다고 말했다. 


기사 보기 https://www.khan.co.kr/.../asia.../article/202108241521001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189 중소기업 DMC타워 13층 | 전화번호 : 82-2-568-7723 | 이메일 주소 : adi@adians.net 

고유번호 : 859-82-00276 | 대표자 : 김병주

유엔 ECOSOC 특별협의지위 자격단체

기재부 고시 지정기부금단체 (기부금영수증 발부)


COPYRIGHTⓒ2016 ADI All rights reserved. 

SITE BY SANCHAEG